슬로우 컬처, 남이섬 갈래길에서 마주하다,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강원도 춘천시 지역호감도

슬로우 컬처, 남이섬 갈래길에서 마주하다


걷기 열풍이 심상치 않다. “빨리빨리”만 고집하던 한국인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바뀌는 환경과 습관적인 조바심에 지칠 대로 지쳤을 것이다. 여유를 가지고 잠시나마 걸어보는 일. 쉽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일이다. 최근 하루 만 보 이상 걷기를 실천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고 있다. 그래서일까. 한국에는 걷기 좋은 수많은 길이 나 있다. 물론 건강을 위해 걷는 사람도 있겠지만, 길 위에서의 여유로움이 일상을 정리하는 시간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기 때문이리라. 걷는 행위만큼 내 안의 나를 만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없을 것이다.

                    
                

계획 없이 무작정 떠난 여행… ‘남이섬 갈래길’에서 되돌아보는 나

모두가 간격을 좁히는 남이섬, 일정한 간격으로 촘촘히 심어진 나무 사이로 연인들이 보인다 

숲을 멀리서 바라보고 있을 때는 몰랐다
나무와 나무가 모여
어깨와 어깨를 대고
숲을 이루는 줄 알았다
(중략)
나무와 나무 사이
그 간격과 간격이 모여
울울창창(鬱鬱蒼蒼) 숲을 이룬다는 것을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숲에 들어가 보고서야 알았다 

-안도현 <간격> 중에서
 

나무와 흙길로만 이루어진 '남이섬 갈래길'은 남이섬 투어버스로도 초록을 머금은 여름 나무의 생기를 만끽할 수 있다

바쁜 일상 속,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또한, ‘천천히’, ‘느긋하게’ 맞는 주말을 꿈꾸던 사람이라면 더더욱 강원도 춘천의 남이섬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남이섬은 계절마다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를 반겨준다. 또한 날씨와 시간 마다 똑같은 장소라도 특별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지난겨울 설원으로 변한 남이섬에 처음 발을 디뎠을 사람이라면, 관광객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초저녁에 온전히 스스로를 위한 ‘시크릿 가든’으로 변하는 남이섬으로 기억할 것이다. 그 한적한 강변길 위에 선 모습을 상상하며 기차에 올라 보는 것은 어떨까.

남이섬은 거창한 건물이나 시설이 있진 않지만 ‘슬로 아일랜드’로서 매력은 충분하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되는 자유. 일정하게, 또 얼키설키 엮여있는 나무들의 간격은 발바닥에 땀나게 뛰어온 현대인들의 걸음을 한 템포 늦춰준다.

남이섬의 명물 메타세쿼이아길, 우산을 쓰며 다정하게 걸어가는 연인들의 간격이 한층 더 가까워 지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남이섬을 찾는 이들에게 ‘길’은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아는 제주 올레길. 남이섬에는 갈래길이 있다. 갈래길은 직접 붙인 애칭이다. 공식적으로 불리는 명칭은 아니지만, 여러 갈래로 갈라진 길을 줄여서 갈래라고 부르기로 했다. 애칭을 붙이게 된 또 하나의 이유가 있는데 ‘올래’와 ‘갈래’의 분명한 차이를 알아야 한다. 올래(올레)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느낌의 수동적인 의미라면, 갈래는 어딘가를 적극적으로 찾아가려는 의지가 담긴 ‘애칭’이라고 할 수 있다. 남이섬 갈래길이 더 많은 이들의 입에서 회자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 오랜만에 찾은 남이섬에는 초록의 기운이 완연했다. 잎사귀는 더욱 푸르렀고, 길가에 핀 꽃들도 더욱 붉은 빛을 띠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었다.

 

숲에서 마주한 나무의 간격, 천천히 걸어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8할이 나무와 그늘인 남이섬, 아래로 길게 늘어뜨린 잎들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준다

섬 둘레 5km. 실제 나 있는 길을 따라 걸으면 총 4km다.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이면 다 둘러볼 수 있는 거리다. 강변산책로는 한가로웠다. 불쑥 나타나 혼을 쏙 빼놓는 청설모와 다람쥐도 볼 수 있다. 줄곧 마주치는 나무들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모두 다른 나무다. 나무의 간격처럼 길을 거니는 사람들도 일상에 간격을 두고 있었다. 제각기 다른 곳에서 다른 일을 하는 사람들이지만, 한가로이 떠가는 구름처럼 천천히 걷고 있었다.

남이섬의 모든 길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가장 대표적인 메타세쿼이아 길부터 자작나무길, 중앙잣나무길, 은행나무길 등 수없이 많은 길들이 섬의 동맥처럼 연결되어 있다. 남이섬의 8할은 나무와 바람이다. 그 나무들 사이로 한없이 뻗어있는 길. 숲속을 걷다 보면 오롯이 나를 위한 시간이 된다. 어쩌면 남이섬에서의 시간은 무의미할지도 모른다. 여행할 때 항상 들고 다니던 카메라가 무용지물이 된 순간이 있다. 나무의 초록빛 푸르름과 머리칼을 쓸어 넘기는 바람이 두 눈 가득, 온몸으로 들어차서 아무 말도 할 수 없게 될 때가 있기 때문이다.
 

남이섬의 나무들은 일정한 간격으로, 일정한 안정감을 준다

노을 진 북한강이 붉을 빛을 내뿜으며 남이섬 외곽을 따라 조용히 흘러가고 있었다. 내일이면 또 다른 하루가 시작될 것이다. 어쩌면 지금과 같은 평화가 그리워질 것이다. ‘남이섬 갈래길’은 빡빡한 일상을 다독여주는 착한 길이다. ‘천천히’ 또 ‘느긋하게’ 지나가는 주말이 마냥 야속하지만은 않았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산과 바다로 떠나는 여름휴가도 좋지만, 세계인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문화와 청정 자연이 공존하는 남이섬을 걸으며 쉼표 하나 찍어보는 건 어떠세요?

트래블투데이 지역 주재기자 박희준

발행2018년 05월 14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세계가 주목하게 된 안동 로열 웨이(Royal way), 국내여행, 여행정보 세계가 주목하게 된 안동 로열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슬로우 컬처, 남이섬 갈래길에서 마주하다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