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를 빚는 마을을 만나다, 도계유리마을,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강원도 삼척시 지역호감도

유리를 빚는 마을을 만나다, 도계유리마을


삼척이라는 고장에서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 태고의 신비가 깃든 환선굴? 칼칼한 삼척 곰치국? 그도 아니면 아름다운 장호항이나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는 삼척 해양레일바이크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삼척이라는 고장이 가지고 있는 매력이 어찌 그것뿐일까. 오늘, [트래블투데이]에서는 삼척을 더욱 특별한 고장으로 기억되게 만들 특별한 마을을 하나 소개해 보고자 한다. 유리를 빚는 마을, 그 수식어만으로도 설렐 수밖에 없을 곳인 도계유리마을이다.

                    
                

탄광의 역사 끝에서 반짝이는 유리알들

도계유리마을은 '유리를 빚는' 특별한 마을이다.

우선은 이 도계유리마을이라는 곳이 어떻게 삼척이라는 곳에 자리 잡게 되었는지부터를 간단하게 알아보는 것이 좋겠다. 도계유리마을은 단순히 유리를 테마로 하는 마을이 아닌, 삼척의 역사 끝자락에 존재하고 있는 마을이니 말이다. 강원도에 위치했던 수많은 탄광 중 삼척에 자리하고 있던 탄광도 존재하는 것은 당연한 일. 삼척의 또 다른 명소인 ‘삼탄 아트마인’ 등에서 탄광이 있던 삼척의 역사를 이미 만나 본 트래블피플도 있을 것이다. 
 

  • 1

  • 2

1

2

도계유리마을의 유리제품들은 '도계 글라스'라는 특별한 이름으로 불린다.

시간이 지나고 탄광들은 사라졌으나, 이후 흥미로운 사실이 발견된다. 삼척 일대의 탄광에서 석탄을 채굴하고 남은 폐석을 분석해 본 결과, 유해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양질의 유리질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이 ‘지역 폐자원’을 유리제품의 개발을 통하여 고부가가치 산업이자 친환경적인 사업으로의 전환을 꾀한 끝에 탄생한 것이 도계유리마을. 

석탄 폐석을 이용하여 유리공예품과 글라스 아트 타일, 트로피 및 상패 등을 제작하는 곳은 전 세계에서도 도계유리마을이 유일한 곳이니(때문에 이 마을에서 생산된 유리 제품은 ‘도계 글라스’라는 고유한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체험을 목적으로 다녀오는 것이 아닌 환경에 대한 가치를 새로이 알고자 도계유리마을을 찾아보아도 의미 있는 방문이 될 수 있겠다. 하지만, 도계유리마을에 가서 무엇을 하면 좋은지를 묻는다면 [트래블투데이]의 답은 단연 ‘유리 공예 체험을 해 보고 올 것’이다. 

 

신기하고 아름다워, 유리를 빚는 모습

도계유리마을에서는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유리마을 유리공예 체험’을 운영하고 있으니, 어떤 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할 것인지를 미리 정해가는 것이 좋다. 체험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목걸이나 핸드폰 고리 등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램프 워킹(Lamp Working)과 문자, 그림 등을 표현한 접착테이프를 유리의 표면에 붙여 컵을 만들어 보는 글라스 샌딩(Glass Sanding), 그리고 직접 유리를 불고 도구로 다듬어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글라스 브로잉(Glass Blowing)이다.
 

  • 1

  • 2

  • 3

  • 4

1

2

3

4

유리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보고 또 보아도 신기할 것이다.

유리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보기도 힘든데, 직접 유리를 만져보며 만들 수까지 있으니 참가자들의 눈빛은 항상 호기심과 열정으로 가득 차 있을 수밖에. 불 옆에서 유리 공예를 하고 있노라면 어느새 땀이 송골송골 맺히곤 하지만, 도계유리마을에서가 아니면 좀처럼 얻을 수 없는 체험 기회이니 참가자들의 눈빛도 유리알처럼 반짝반짝인다. 

램프 워킹과 글라스 샌딩의 체험 작품은 그 자리에서 바로 받아볼 수 있지만, 글라스 브로잉 작품을 받아보는 데에는 수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사실도 알아두면 좋을 것. 도계유리마을에서는 이미 만들어진 유리 공예 작품들을 구경해 볼 수도 있다. 유리라는 것이 언제고 어디서고 만나볼 수 있지만, 도계유리마을에서 만나는 유리들은 왠지 한층 더 반짝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되는 것은, 어쩌면 이 마을의 유리들에 삼척의 문화와 역사가 담겨 있기 때문은 아닐까.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유리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이라니, 상상만 해도 멋지지 않나요? 도계유리마을에서 특별한 체험의 기억을 만들어 보자구요~

트래블투데이 박선영 취재기자

발행2018년 11월 25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세계가 주목하게 된 안동 로열 웨이(Royal way), 국내여행, 여행정보 세계가 주목하게 된 안동 로열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유리를 빚는 마을을 만나다, 도계유리마을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