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바닷길이 더욱 안타까운 곳, 실미도로,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인천광역시 중구 지역호감도

숨겨진 바닷길이 더욱 안타까운 곳, 실미도로


인천광역시 중구는 인천의 심장이라 불리는 곳. 한국 속의 작은 중국인 차이나타운이 있는 곳도, 우리나라의 제 2 무역항인 인천항이 있는 곳도 바로 인천광역시 중구이다. 축제가 많고 볼거리가 많으니, 찾는 사람들이 참 많기도 하다. 그런데 우리 모두 그 이름은 알고 있으면서도 중구 여행에서 빼 놓고 마는 장소가 있다. 영종도의 서남쪽에 위치한 작은 섬, 실미도다. 

                    
                

조용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이 여행지는 숨겨진 특별함을 원하는 여행자들에게 꼭 어울리는 곳이겠다. 실미도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려면 먼저 2003년, 개봉한 강우석 감독의 영화 <실미도>의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겠다. 우리나라 영화 중 최초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라는 화려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실미도>, 격동의 역사 속에 억지로 잊힐 수밖에 없었던 젊은이들의 이야기는 <실미도>를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응당 한 번쯤은 봐야 할 영화로 만들었다. 

1971년 8월 23일에 훈련병들은 제 몸을 불살라 죽었다 하지만 인천광역시 중구의 한 구석에, 실미도는 여전히 존재한다. 영화 속의 한 장면처럼, 혹은 영화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곳처럼 말이다. 영화의 큰 흥행에 이어 또 하나의 흥행작, <천국의 계단> 또한 실미도 인근의 무의도 일대를 촬영지로 삼으며 이곳은 펜션들과 음식점, 조립식 주택들이 줄지어 선 ‘영화 촬영지’로 변했다. 2015년, 지금의 실미도는 옛 이야기를 모두 잊은 듯 조용하기만 하다.

  • 2015년, 실미 해수욕장의 풍경은 영화 속의 처절함이 어색할 정도로 평화롭다.

<트래블투데이>는 실미도로의 여행을 권한다. 영화와 드라마가 흥행한지도 십 년이 훌쩍 넘었으니, 이번 여행은 들뜨는 마음을 내려놓고 천천히 걷기에 좋겠다. 걷다 지치면 잠시 명상에 잠기거나 얼굴을 알지 못하는 누군가에게 묵념을 건네는 그런 여행. 나른한 봄날의 가벼운 여행으로 퍽 어울리는 곳이라 할 수 있겠다. 

 

무의도와 실미도 사이, 바닷길이 열리네

  • 무의도와 실미도 사이의 거리는 육안으로 보아도 결코 멀다고 할 수 없는 거리이다.

실미도를 찾아가려면 우선 실미 해수욕장의 해변을 따라 걸어야 한다. 실미도는 무의도와 하나가 되었다가, 또 두 개가 되곤 하는 섬. 무의도는 크고 작은 섬들을 몇 개인가 거느리고 있는 비교적 큰 섬인데, 이 무의도가 거느린 섬들 중 하나가 바로 실미도인 것. 그러나 실미도와 무의도를 ‘하나가 되었다가, 또 두 개가 되곤 하는 섬’이라 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하루에 두 번, 썰물 때 실미도와 무의도 사이의 바닷길이 열리기 때문. 

그러니 무의도에서 실미도까지의 거리가 결코 멀다고는 할 수 없다 해도 썰물 때가 찾아올 때까지는 해변의 명상을 즐겨야만 하겠다. 실미 해수욕장은 한적하고도 맑은 풍경을 가지고 있으니 이 시간이 지루하지는 않을 것이다. 바닷길이 열렸을 때, 실미도와 무의도 사이의 거리는 걸어서 고작 오 분 거리다. 육안으로 보아도 멀지 않은 거리였지만 직접 걸어보았을 때에는 헛웃음이 나올 정도. 경이롭다고는 할 수 없으나 바닷길이라는 것이 신비롭기는 마찬가지다. 
 

  • 돌다리를 건너, 실미도와 무의도 사이를 걷는 사이 왠지 모를 안타까움과 씁쓸함이 몰려올 것이다.

진도의 거대한 바닷길에 비하면 앙증맞기만 한 이 바닷길을 바라보는 사이 영화 <실미도> 속에서 보았던 젊은이들의 눈빛이 다시 떠오르고 말 것이다. 그들도 이 길을 알고 있었을까, 알았다면 얼마나 건너고 싶었을까, 하고 말이다. 그러니 무의도에 실미도로 가는 ‘발걸음’은 조금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유명하지만 유명하지 않은 곳, 가깝지만 가깝지 않은 곳. 실미도로 떠나는 여행은 소소하기에 더욱 특별할 것이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 인천 앞바다에서 즐기는 시간제 배낚시

    [트래블티켓] 인천 앞바다에서 즐기는 시간제 배낚시

    단 한 번도 낚시를 해본 적 없는 사람도 쉽게 느껴보는 인천 황금어장에서의 짜릿한 손맛! ‘시간제 배낚시’를 통해 낚시 왕초보도 환호와도 같은 바다 속의 열렬한 입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전동 릴과 개인 수족관, 미끼 등의 낚시채비 제공은 기본! 43인승 쾌속선을 타고 팔미도와 인천대교를 유람하는 색다른 경험은 절대 놓쳐서는 안될 좋은 기회입니다~^^
    
    상품 보러 가기

트래블투데이 심성자 취재기자

발행2017년 08월 18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가을빛으로 물드는 칠곡 가산수피아, 국내여행, 여행정보 가을빛으로 물드는 칠곡 가산수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숨겨진 바닷길이 더욱 안타까운 곳, 실미도로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