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조개 맛을 자랑하는 부산 강서구 ‘갈미 조개’,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부산광역시 강서구 지역호감도

명품 조개 맛을 자랑하는 부산 강서구 ‘갈미 조개’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영남지역의 유일한 소금 산지였던 곳은 부산 강서구 명지동이었다. 이곳은 ‘명지 소금’ 이라 불릴 만큼 소금의 고장으로 유명했다. 이런 영향으로 강서구는 별미가 즐비하다. 비록 광복 이후 서해안의 염전에 밀려 사라지고, 염전 터는 광활한 파밭으로 변했지만 강서구의 음식은 맛있기로 유명하다. 염전이 사라진 대신 널따란 평야와 바다, 갯벌은 여전하기 때문. 이런 이유로 명지바다는 ‘황금바다’라고 불리며 음식과 풍류의 명맥을 잇고 있다.

                    
                

다양한 맛과 멋의 향연

 

강서구는 낙동강이 있다. 낙동강 하구는 하류일 뿐만 아니라 해수와 담수가 교차해 갖가지 식물과 풍부한 어종이 서식하고 있다. 철새들로 인해 다양한 해외 식물이 옮겨와 자연적으로 자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자생 식물을 낙동강은 가만히 두질 않는다. 상류로 내륙성 식물들을 옮겨 사람들에게 맛을 보라고 권하는 모양새다. 특히 ‘갈미 조개’는 쫀득쫀득 씹히는 산뜻한 단맛이 일품인 이 고장의 별미 중 별미다. 갈미 조개는 껍데기를 깐 조갯살의 모양이 마치 갈매기를 닮아서 이렇게 이름 붙여졌다. 많은 이야깃거리를 지닌 이 재미난 조개는 그 이름만큼이나 다양한 방법으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갈미 조개 수육, 샤브샤브, 전골·탕, 갈삼구이, 갈오 구이’ 등이 그것이다. 그중 갈미 조개의 진가는 단연 회다. 특유의 싸한 향에 ‘사각’하고 씹히는 식감이 매력으로 다가온다. 짭조름한 바다의 향이 입 안 가득 퍼지는 느낌이다.

 
  • 1

  • 2

  • 1

    2

    갈미 조개(좌)와 정갈하게 차려진 갈미조개탕 밥상(우)의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입맛을 다시게 한다.

또 갈미 조개와 삼겹살이 더해진 갈삼구이는 묵은 김치와 콩나물 등을 더해 맛보는 음식이다. 전라도에 ‘홍어삼합’이 있다면 경상도에는 ‘갈미 조개 삼합’이 있는 셈이다. 이 음식을 먹는 방법은 간단하다. 연한 주황빛이 도는 갈미 조개를 중심으로 얇게 저민 삼겹살과 묵은 김치, 콩나물, 새송이 버섯 등을 불판에 구워 먹으면 된다. 단 갈미 조개는 너무 익으면 질기므로 살짝 익혀 먹어야 맛이 살아난다. 갈미 조개와 함께 익히는 삼겹살이 얇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여기에 갈미 조개와 삼겹살 묵은 김치 등 취향에 맞게 골라 먹으면 좋다. 

갈미 조개 샤브샤브나 수육도 맛이 일품이다. 약한 불에 올려두고 맛보는 수육은 갈미 조개의 담백함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미역 등을 더한다면 금상첨화다. 취향에 따라 갈미 조개와 오리고기를 더한 갈오 구이로 갈미 삼합을 맛봐도 좋다. 명지에서 갈미 조개와 함께라면 삼합의 변신은 무죄다. 삼합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이들에게 작은 팁 하나를 전하자면, 갈미 삼합을 맛본 후에는 ‘탕’으로 마무리하기를 권한다. 갈미조개와 백합이 푸짐하게 들어간 탕은 애주가들의 입맛은 물론 마음까지 사로잡는다. 맑고 시원하며 깊은 그 국물 맛은 한 숟가락만 맛보면 멈출 수 없을 정도로 사람들의 입맛을 돋운다.
 

 

사연 많은 갈미 조개

 
  • 갈미 조개는 샤브샤브, 수육, 전골 등 다양한 형태로 맛볼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갈미조개탕'이 일품이다. 

갈미 조개는 명지 조개, 해방 조개, 바보 조개 등 여러 이름이 있다. 다양한 이름만큼 사연도 많은 조개인 것이다. 명지조개가 된 계기는 낙동강 하구의 명지에 특히 많아서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또 갈미 조개는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된 후 먹을 것이 없어 굶주리고 있던 이 고장 사람들의 유일한 식량이었다. 이런 이유로 이 고장 사람들은 갈미 조개를 ‘해방 조개’라고 부른다. 이어 일본에서는 이 조개가 잡힌 후에도 입을 꽉 다물지 못하고 바보처럼 발을 쭉 내밀고 있어서 '바카가이(바보 조개)'라고도 한다. 

조갯살은 '명지살'이라고 부르는데, 살색은 오렌지색으로 먹기 좋게 생겼다. 갈미 조개의 뾰족한 발이 닭의 꼬리 깃처럼 보여 영어권에선 '헨 클램(hen clam)'이라 부른다. 살짝 익히면 조직감이 연해서 일본에서는 서민적인 초밥의 재료로 인기가 높다. 특히 발과 패주가 초밥의 좋은 재료가 된다. 쫀득쫀득 씹히는 산뜻한 단맛과 풍부한 바다의 향은 갈미 조개만의 특징이다. 산란기는 5~6월로서 산란을 앞둔 1~3월이 제철이지만, 9월이나 10월에도 맛이 있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부산 강서구의 낙동강에서 잡을 수 있는 갈미 조개! 
쫀득쫀득 씹히는 산뜻한 단맛이 일품인 갈미 조개를 먹으러 부산 강서구로 출발!

트래블투데이 박선영 취재기자

발행2019년 06월 29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세계유산 ‘고창 고인돌유적’ 미디어아트로 물든다..10월1일 개막, 국내여행, 여행정보 세계유산 ‘고창 고인돌유적’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명품 조개 맛을 자랑하는 부산 강서구 ‘갈미 조개’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