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빛깔’로 물들이는 세상, 정관채염색장,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전라남도 나주시 지역호감도

‘사라진 빛깔’로 물들이는 세상, 정관채염색장


아름다운 빛깔이야 세상에 차고도 넘치는 것이지만, 그 중에도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빛깔이 있었다. 맑디 맑은 그 빛깔은 차가운 듯 따뜻한 듯 시선에 따라 언어를 달리 하며 사람의 마음을 헤집어 놓으니, 쪽빛에 대한 이야기다. 한국전쟁이 끝난 뒤 수십 년 동안 쪽빛은 그 염색 방법과 함께 ‘사라진 빛깔’이었다. 허나 이 아름다운 빛깔을 어찌 잊히도록 놓아 둘 수 있었을까. 나주 땅의 한 사람이 인생에 쪽물 가실 날 없도록 이 쪽빛을 사랑했으니, 그의 이름이 바로 정관채 씨다. 그를 중심으로 사라진 빛깔이 다시 피어나기 시작한 지도 제법 오랜 시간이 지났고, 이제 다시금 누구나 쪽빛의 아름다움을 이야기 할 수 있게 되었다. 

                    
                

염색의 고장 나주, 쪽빛을 입다

나주에서는 아름다운 쪽빛을 만날 수 있다. 

정관채 씨가 나고 자란 곳, 그리고 쪽물을 들이기 시작한 곳이 나주라는 사실은 트래블피플에게 꽤 흥미로운 사실로 다가올 수도 있겠다. 나주라 하면 가장 흔하게 떠오르는 풍경 가운데 하나는 영산강에 유유히 떠 있는 황포 돛배 한 척. 나주는 예로부터 염색으로 이름 난 고장이었으나, 나주가 염색으로 그려낸 그림에 눈동자를 찍어낸 것은 역시 정관채 씨라 할 수 있겠다. 

나주 일대에서는 조선시대부터 천에 쪽물을 들여왔는데, 한국전쟁의 아픔을 겪고 난 뒤에는 자연스레 고된 쪽 염색이 사라져가게 되었다. 자라며 어깨 너머로 보았던 쪽빛의 아름다움이 쉽게 잊히지 않았기 때문일까, 젊은 시절 미술을 전공하였던 정관채 씨는 자연스레 쪽물 염색으로 눈을 돌리게 되었다. 쪽빛은 ‘사라진 빛깔’에 새 불을 켠 정관채 씨 뿐만 아니라, 그의 쪽 염색을 본 사람들마저 매료시켰다.

쪽 염색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나날이 늘어가게 되니 다시평야의 한 귀퉁이에는 전수관이 들어섰고, 정관채 씨는 2001년, 중요무형문화재 제 115호로 지정되었다. 당시에는 역대 최연소 무형문화재, 지금은 우리나라 유일의 염색장(染色匠)이니 그의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사라진 빛깔’로 물들인 세상

  • 1

  • 2

  • 1

    2

    쪽물이 들어가는 세상의 중심에는 정관채염색장이 있다.

봄에는 쪽 씨앗을 심고, 여름이 되면 쪽을 수확한다. 니람(泥藍)과 인디고를 구분해 두었다가, 인디고는 발효시키고 니람은 잿물과 섞는다. 염색할 천을 준비하는 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니다. 염색 전에 천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것은 필수 과정. 살균 과정을 거친 천을 쪽물에 넣었다 빼면 쪽빛이 드나, 보다 진한 빛깔을 얻기 위해서는 반복해서 염색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염색된 천은 물에 씻은 뒤 햇빛에 말리는 과정을 반복한다. 잿물이 완전히 빠진 뒤에도 중성 세제로 세척하는 일을 거르지 않아야 한다. 

여기까지, 상당히 많은 부분을 생략하고 설명한 쪽 염색의 과정이다. 그야말로 ‘고되다’는 말로밖에 표현할 길이 없는 정성 가득한 염색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이 모든 과정을 거치며 서서히 물들었기 때문일까. 쪽빛으로 물들인 세상은 기계로 물들인 완벽함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염색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음에도 이 고되고 더딘 옛 염색 방법을 찾게 되는 것이다. 
 

정관채염색장을 만나고 싶다면 그의 전수관으로 향해보는 것이 좋겠다. 

나주에는 천연염색문화관이 건립되어 있으니, 이곳을 찾는다면 쪽 염색을 포함한 나주의 천연 염색 문화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꾀할 수 있을 것. 정관채염색장과 함께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던 고(故) 윤병운 옹이 살던 마을인 명하 쪽빛마을에서는 쪽 염색이 작은 마을에 두루 새긴 시간과 사건들을 둘러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가장 추천하고픈 곳은 역시 정관채염색장의 전수관이다. 다시면 가흥리에 자리한 이곳에서는 쪽물을 들인 세상을 만날 수 있다. 둘러보아도 온통 쪽빛인 이곳, 돌아가는 발걸음을 떼기가 쉽지 않을 것임을 [트래블투데이]가 장담한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정관채염색장전수관 안에는 쪽물을 들인 매화가 있는데요, 임금님께 진상하던 특산품이었다는 그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트래블피플 여러분도 한 번 보시면 푹~ 빠져 헤어 나오기 어려우실 거예요~

트래블투데이 박선영 취재기자

발행2020년 02월 10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12월엔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즐기세요 , 국내여행, 여행정보 12월엔 보성차밭․광양 느랭이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사라진 빛깔’로 물들이는 세상, 정관채염색장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